리그베다 위키

에 마지막으로 수정됐습니다.

분류

1. 개요2. 특징3. 사유화 사건4. 엔하위키 미러와의 법적 싸움


링크

1. 개요[편집]

2007년 서브컬쳐 특화를 천명하고 엔젤하이로에 설립된 위키 사이트. 처음부터 그들만의 리그를 선언했기에 큰 문제가 되지는 않았다. 오히려 트래픽 과부하 예방 차원에서 검색이 되지 않게 했다.

2. 특징[편집]

2007년 3월 1일에는 엔젤하이로 하에 설립되었지만 2013년에 독립하여 지금의 명칭이 되었다. 트래픽을 많이 잡아먹는다고 구글 검색을 막아버린 탓에 탓에 퍼즐릿 정엔하위키 미러를 설립해 리그베다 위키를 미러링했다.

3. 사유화 사건[편집]

청동이 2012년에 리그베다 위키를 사업체에 등록하는 등 리그베다 위키를 사유화하려 한 것이 적발되자 리그베다 위키를 반달, 해킹하는 일이 터졌고, namu 등 5인방이 리그베다 위키를 포크하여 2015년 4월 17일에 나무위키를 설립하였다.

그런데 정작 나무위키도 불과 1년 뒤에 똑같은 짓을 했다.

4. 엔하위키 미러와의 법적 싸움[편집]

제 1심은 청동의 데이터베이스권을 인정하지 않았지만, 이에 불복한 청동이 항소하여 제 2심으로 넘어갔으며, 서울고법은 서울고법 민사4부(재판장 배기열 부장판사)는 리그베다위키 사이트 운영자인 배모씨(소송대리인 법무법인 민후)가 엔하위키 미러 사이트 운영자인 정모씨를 상대로 낸 저작권침해금지 등 청구소송(2015나2074198)에서 "배씨는 저작권법상 데이터베이스 제작자"라며 "배씨의 권리를 침해한 정모씨는 사이트를 폐쇄하고 1억500만원을 배상하라"며 최근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.[1]

이에 퍼즐릿 정이 불복하여 제 3심까지 갔지만 2017년 4월 13일, 대법원이 퍼즐릿 정에게 심리불속행기각 처분을 내렸고, 청동의 데이터베이스권이 그대로 인정되었다.